프랑스 북동부 티옹빌 인근에 위치한 원자력 발전소
프랑스 북동부 티옹빌 인근에 위치한 원자력 발전소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프랑스를 주축으로 한 유럽연합(EU) 11개 회원국이 원자력 분야 협력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11개국 에너지장관들은 28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EU 에너지장관 회의 중 별도로 낸 성명에서 새로운 원자력 프로젝트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성명에 참여한 국가는 프랑스와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핀란드, 헝가리, 네덜란드,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다.

이들은 성명에서 “원자력 에너지는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또 전력 수요에 부응하고 안정적인 공급을 보장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11개국은 향후 원자력 에너지 관련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비롯해 원자력 관련 안전 문제 대응 사례를 공유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는 원자력 의존도가 높은 프랑스가 주도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는 EU가 목표로 하는 소위 ‘그린 수소’ 생산 확대를 위해선 원자력 발전이 필수라고 주장해왔다.

 

아녜스 파니에뤼나셰 프랑스 에너지부 장관도 이날 회의에 앞서 유럽 내 이른바 ‘원자력 동맹’을 구축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한 바 있다.

 

다만 EU 내부에서는 원자력 발전원을 ‘친환경’ 범주에 포함하는 문제를 두고 여전히 찬반 입장이 극명히 엇갈리고 있다.

독일,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등은 이날 스톡홀름에서 열린 에너지 장관 회의에서도 원자력 확대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클로드 투름 룩셈부르크 에너지부 장관은 새로운 원자력 발전단지를 지으려면 15년이 걸린다고 지적하며 “기후변화와 경주에서 이기려면 더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U가 논의 중인 전력 시장 개편과 관련해서도 프랑스는 궁극적으로는 원자력 생산에 유리한 장기 공급계약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독일은 이에 대해서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